CNN에 따르면 구글이 주택과 고용, 신용과 관련된 ‘불법 차별’을 막기 위해 광고 규정을 수정할 예정이다.

구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주택, 고용, 신용 카테고리의 광고가 이용자의 성별, 나이, 부모 지위, 결혼 여부 또는 거주지에 근거하여 타겟팅 하는 것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규정안은 앞으로 몇 달 안에 미국과 캐나다 전역의 광고주들에게 배포될 것이다.

구글의 이와 같은 행보는 1년 전, 경쟁사인 페이스북이 주택도시개발부로부터 공정 주택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결과로 보인다. 당시 페이스북은 주택도시개발부의 결정에 대해 “고발 사실에 놀랐다”면서 “유관부서와 함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광고 차별을 막기 위한 ‘중대한 조치’를 취했다”라고 말했었다.

그 즈음 페이스북은 연령, 성별, 인종에 따라 특정인을 주택, 고용, 신용 광고에서 제외했다고 비난하는 몇 건의 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거의 500만 달러를 지출했다.

한편, 구글은 지난 9일(현지시간), 주택도시개발부와 광고 정책 변경에 대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Google is making changes to its advertising policies to prevent “unlawful discrimination” around housing, employment and credit.

The company will prohibit ads for those three categories from being targeted based on users’ gender, age, parental status, marital status or ZIP code, it said in a blog post Thursday.

The policy update will be rolled out to advertisers across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in the coming months.

Google’s changes come more than a year after rival Facebook (FB)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Fair Housing Act by the Department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 Facebook said at the time it was “surprised” by HUD’s decision, saying it was working with the department to address concerns and had taken “significant steps” to prevent advertising discrimination.

Around the same time, Facebook paid nearly $5 million to settle several lawsuits accusing the company of excluding certain people from seeing housing, employment and credit ads based on their age, gender or race.

Google on Thursday said it has been “working closely” with HUD on its ad policy changes and would continue to do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