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는 83개의 자사 오프라인 매장을 영구 폐쇄한다. 대신 앞으로 고객지원, 판매, 교육 등을 제공하는 온라인 스토어 Microsoft.com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은 앞으로 웹사이트를 통해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 대변인은 CNBC를 통해 “모든 매장 직원들에게 회사에 머무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포터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은 블로그를 통해 “우리의 제품이 대부분 디지털 제품으로 전환되면서 온라인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팀은 물리적인 공간 이외에도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음을 성공적으로 증명해냈다.”라며, “지금까지 마이크로소프트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준 고객들에게 감사하며, 앞으로 온라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10여 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과 비슷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 전략을 펼쳐왔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는 뉴욕의 5번가의 애플 매장에서 단지 몇 블록 떨어진 곳에 매장을 열기도 했다.

매장 영구 폐쇄 조치는 지난 3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매장을 잠정 폐쇄하기로 한 데 따른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하는 데 약 4억 5000만 달러(약 5400억 원)의 비용이 들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온라인 매장, 엑스박스 등에 주력하며 190개 시장에서 매달 12억 명 이상의 고객에 도달하는 것이 목표”라며, “또한, 런던, 뉴욕, 시드니, 등의 곳에서 체험관을 운영하는 등 고객에게 오프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구상 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Microsoft on Friday announced it will permanently close its 83 Microsoft Store retail locations. It will instead focus on its online store at Microsoft.com, where customers can go for support, sales, training and more.

Microsoft said its retail team members will help on the website instead of in-store. A Microsoft spokesperson told CNBC that all the employee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stay with the company.

“Our sales have grown online as our product portfolio has evolved to largely digital offerings, and our talented team has proven success serving customers beyond any physical location,” Microsoft Corporate Vice President David Porter said in a blog post. “We are grateful to our Microsoft Store customers and we look forward to continuing to serve them online and with our retail sales team at Microsoft corporate locations.”

In the past decade or so, Microsoft began to expand its retail presence in an effort to create a shopping experience similar to Apple’s, where people could go to try new Microsoft software and hardware created by both Microsoft and its partners. Microsoft even built a store on 5th Avenue in New York City, just blocks away from Apple’s iconic glass cube store.

The decision seems to be made after Microsoft decided to temporarily close stores in March due to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Microsoft said the closing of its physical locations will “result in a pre-tax charge of approximately $450 million, or $0.05 per share,” which it will record in the current quarter that ends on June 30.

“Microsoft will continue to invest in its digital storefronts on Microsoft.com, and stores in Xbox and Windows, reaching more than 1.2 billion people every month in 190 markets,” it said. “The company will also reimagine spaces that serve all customers, including operating Microsoft Experience Centers in London, NYC, Sydney, and Redmond campus lo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