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에 따르면, 유럽의 모빌리티 애플리케이션 볼트(Bolt)가 전기 자전거 서비스를 시작한다. 경쟁사인 우버는 전기 자전거, 스쿠터 서비스 등 유럽 내 사업 확장을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볼트는 1일부터(현지시간) 자사 플랫폼을 통해 전기 자전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말했다. 사용자는 앱에서 택시 호출 섹션을 자전거 섹션으로 전환한 뒤 QR 코드를 스캔해 잠금 해제 후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볼트의 투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크게 줄어든 자사 서비스에 대한 수요의 결과로 보인다. 실제로 볼트의 지난 3월 매출은 75%나 급감했는데, 전기 자전거 서비스 출시를 위기를 극복하는 전략으로 내세운 듯하다. 

볼트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담당 이사인 드미트리 피보바로브는 “새로운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는 최근 유럽 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가볍고,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에 대한 수요를 충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우리는 이런 상황에서는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대한 접근이 쉽고 가격이 저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회사는 Taxtify에서 Bolt로 리브랜딩 해 가며 신서비스 출시를 통해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 2018년 파리에서 첫 전기 스쿠터를 출시했고, 지난해 8월 본사 탈린( Tallinn)에서는 음식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볼트는 프랑스 파리를 기점으로 올해 말까지 유럽 전 국가 수도에 전기 자전거 서비스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재 볼트는 유럽 전역의 21개 도시에서 스쿠터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독일 자동차 회사 다임러(Daimler)와 중국의 거대 자동차 호출 기업인 디디(Didi)가 투자한 볼트의 기업 가치는 최근 약 17억 유로(약 2조 3000억 원)로 평가됐다. 당사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타사들과는 달리 비용을 줄이기 위해 어떤 해고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4,5월에 급여를 20~30% 삭감한 사실은 인정했다. 

 


 

Ride-hailing app Bolt has launched an electric bicycle-sharing scheme in Paris, expanding its transport offerings even as Uber pares back its own bike and scooter ambitions.

The Estonian start-up said the bikes would be available on its platform from Wednesday. Users will need to switch from taxi-hailing to bikes within the app, and can then unlock one by scanning a QR code.

It marks a significant investment from Bolt into so-called “micromobility” services, which were hard hit after the coronavirus pandemic wiped out demand in the still-nascent industry. Bolt is betting such offerings will help it recover from the crisis after its sales plunged 75% in March.

“Our new e-bikes sharing service will also help to fulfil the demand for light, green individual modes of transport, which has seen growth due to European cities gradually coming out of COVID-19 lockdown,” said Dmitri Pivovarov, Bolt’s director of micromobility. “We believe that micromobility should be accessible and affordable, especially at times like these.”

The company has been expanding into new product segments following a rebrand in 2019 from Taxify to Bolt. The firm launched its first e-scooters in Paris back in 2018, and then rolled out a food delivery service in its home city of Tallinn in August last year.

Bolt has chosen the French capital for the maiden launch of its e-bikes but said it has plans to launch bikes in more European capitals later this year. It currently offers scooter rentals in 21 cities across Europe.

Bolt, whose investors include German automaker Daimler and Chinese ride-hailing giant Didi, was recently valued at 1.7 billion euros ($1.9 billion). The company claims it hasn’t had to make any layoffs to cut costs during the coronavirus crisis — unlike its Silicon Valley counterparts — however it did admit to slashing salaries by 20-30% in April and 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