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가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 제조사 에픽게임즈에 2억 5000만 달러(약 3000억 원)를 투자했다.

에픽게임즈는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Fortnite)’, ‘기어즈 보드 워(Gears of War)’ 등을 만든 기업이다. 유명 게임 대부분에 적용되는 언리얼 엔진 기술력 덕에 게임 업계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된다. 에픽게임즈는 또한 온라인 비디오 게임 매장을 운영하며 스팀(Steam)사와 경쟁하고 있기도 하다.  

소니의 최고경영자(CEO)인 요시다 겐이치는 성명을 통해 “투자를 시작으로 에픽과 더 많은 협업을 통해 게임뿐 아니라 빠르게 진화하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환경 전반에 걸쳐 소비자와 업계 전반에 즐거움을 주고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암페어 분석사 게임 리서치팀의 피어스 하딩롤스는 CNBC를 통해 “이번 투자는 단순한 게임 그 이상에 대한 전략으로 보여진다”라며, “에픽게임즈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포트나이트를 통해 콘텐츠 융합을 가능케 하고 있다. 이 중 상당 부분이 소니의 여러 사업과 맞물려 있다.” 라고 말했다. 

현재 투자는 규제 승인 절차를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번 투자는 소니가 세계 최고의 게임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한 중요한 협약이다. 에픽은 또한 이 업계 거대 기업인 중국 기업 텐센트의 후원을 받고 있다. 

 


 

Sony has invested $250 million in Epic Games, the company behind the popular battle-royale video game “Fortnite.”

Other than being known for creating hit titles like “Fortnite” and the “Gears of War” franchise, Epic is seen as a major player in the video games industry thanks to its Unreal game-engine software that powers many of the world’s top games. The company also runs an online video games store that competes with Steam.

“There’s no better example of this than the revolutionary entertainment experience, Fortnite.” Sony CEO Kenichiro Yoshida said in a statement Thursday. 

“Through our investment, we will explore opportunities for further collaboration with Epic to delight and bring value to consumers and the industry at large, not only in games, but also across the rapidly evolving digital entertainment landscape.”

“I see this as more strategically broad,” than just gaming, Piers Harding-Rolls, head of games research at Ampere Analysis, told CNBC. “Epic is increasingly active in production across different entertainment markets and is enabling content convergence through Fortnite. Much of this aligns to different businesses within Sony.”

The investment is subject to regulatory approvals, Sony and Epic said.

It’s a significant deal for Sony into one of the world’s top gaming brands. Privately-held Epic is also backed by another household name in the industry, Chinese firm Ten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