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에 따르면, 테슬라가 텍사스주 오스틴에 새로운 기가팩토리를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실적 발표회에서 오스틴 인근에 약 2,000 에이커(약 2,448평)의 기가팩토리 건설을 예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 공장은 북미 동부지역을 위한 사이버 트럭(Cybertruck), 세미(Semi), 그리고 모델3와 모델Y를 짓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또한 테슬라가 모델S와 모델X, 북미용 테슬라 모델3와 테슬라 모델Y를 구축하는 캘리포니아 공장도 확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공장이 입주하게 될 트래비스 카운티에서는 이달 초 많은 일자리를 가져올 테슬라를 위해 공장 건설 과정에서 최소 1,470만 달러(약 176억 원) 상당의 세금 감면 혜택을 주기로 결정했다. 테슬라는 현재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에 있는 유일한 공장에서 약 1만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테슬라의 발표 직후 “텍사스는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인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테슬라와 같은 기업이 혁신하고 성공할 수 있는 경제 환경을 구축했다”라며, “테슬라의 기가팩토리는 텍사스의 높은 경제 위신을 유지하도록 도와줄 것이며, 수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다. 테슬라의 투자가 중부 텍사스주와 주 전체에 가져다줄 엄청난 혜택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Tesla will build its newest Gigafactory near Austin, Texas, Chief Executive Elon Musk announced during the company’s earnings call on Wednesday.

The area takes up about 2,000 acres and will be roughly 15 minutes from downtown Austin, Musk said. 

The site will be used to build the company’s Cybertruck, its Semi and the Model 3 and Model Y for the eastern half of North America, Musk said.

Musk also added that Tesla will continue to grow in California, where it will build the Tesla Model S and the Model X for global deliveries and the Tesla Model 3 and Tesla Model Y for North America.

Travis County, where the new car plant will reside, voted earlier this month to give Tesla tax breaks worth a minimum of $14.7 million to build the plant to bring jobs to the area. Tesla employs about 10,000 people at its only U.S. car plant today in Fremont, California.

“Texas has the best workforce in the nation and we’ve built an economic environment that allows companies like Tesla to innovate and succeed,” Texas Gov. Greg Abbott said following the announcement.

“Tesla’s Gigafactory Texas will keep the Texas economy the strongest in the nation and will create thousands of jobs for hard-working Texans. I look forward to the tremendous benefits that Tesla’s investment will bring to Central Texas and to the entire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