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뮤직비디오 서비스 출시로 유튜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CNBC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대형 음원 배급사와의 계약 성사 후 오는 8일, 미국에서 뮤직비디오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측은 블로그를 통해 소니뮤직그룹(Sony Music Group), 유니버설뮤직그룹(Universal Music Group), 워너뮤직그룹(Warner Music Group), 멀린(Merlin), BMG, 코발트(Kobalt) 등 독립음원 배급사와 계약을 맺고 자사 플랫폼에 뮤직비디오를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사용자들은 피드와 그룹 그리고 메신저에서 뮤직비디오를 보고, 댓글을 달고,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서비스인 ‘페이스북 워치’에는 블레이크 쉘톤(Blake Shelton), 디플로(Diplo), 조나스 브라더스(Jonas Brothers), 니키 미나즈(Nicki Minaj) 등의 뮤직비디오가 포함될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시간이 지날수록, 사용자에 따라 개인화된 추천 서비스가 제공될 것”이라며, 첫 뮤직비디오로 렐레 폰스(Lele Pons)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2월, 페이스북이 ‘페이스북 워치’ 서비스 출시를 위해 주요 음원/음반사와 계약 협의 중에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계약 이전에는 노래를 동영상의 배경 음악으로 사용할 수 있었지만, 공식 뮤직비디오 제공에 대한 권한이 없었다고 한다.

 


 

Facebook plans to launch music videos starting in the U.S. on Saturday after reaching deals with big and independent music companies in a move that could grab advertising dollars from Google-owned YouTube.

In a blog post, Facebook announced deals with Sony Music Group, Universal Music Group, Warner Music Group, Merlin, BMG, Kobalt and other independent music groups to launch music videos on its platform. 

Users will be able to react to, comment on and share music videos on their news feed, on Groups and in Messenger. Artists with videos will include Blake Shelton, Diplo, Jonas Brothers and Nicki Minaj, the company said.

“Over time, the experience will become more personalized to your tastes based on artists you follow and videos you engage with,” the post says.

Facebook said users will be first to see an official music video for a new song from artist Lele Pons.

Bloomberg reported in December that Facebook was pursuing the rights to music videos from major record labels in hopes to boost Facebook Watch. According to the report, Facebook’s deals previously allowed it to use songs in the background of videos but it didn’t previously have the rights to offer official music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