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가 전한 소식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저장되는 예술작품 및 스포츠 트레이딩 카드와 같은 고유한 디지털 자산인 NFT는 2021년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사람들은 수백만 달러에 NFT를 생성, 수집 및 거래하며 일부는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NFT가 좋은 투자인지 여전히 회의적이다.

NFT는 새로운 개념이지만 수집가들 사이에서는 이미 엄청난 양의 돈이 교환되었다. 예를 들어 NFT의 과거 판매 데이터를 추적하는 NonFungible에 따르면 2017년부터 NFT 수집품은 62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고 디지털 아트는 19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모나쉬 대학교의 컴퓨터 과학과 교수인 Jon McCormack은 “예술품과 수집품같은 것은 NFT에 자연스럽게 들어맞기 때문에 NFT의 큰 상품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디지털 복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러한 추가 정품 인증서를 보유하는 것은 특정 사물의 소유권을 표시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구원들은 엄청난 과대 광고와 추측으로 너무 빠르게 성장한 시장에 진입하기 나쁜 시기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예를 들어 NFT 및 기타 분산 자산 추적을 지원하는 회사인 DappRadar의 분석에 따르면 NFT 거래량은 3분기 동안 38,000% 증가한 107억 달러를 기록했다.

Rabobank의 아시아 태평양 금융 시장 연구 책임자인 Michael Every는 “이것은 모든 거품 경제의 정점이라는 신호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젊은 사람들은 이러한 경제의 역동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는데도 많이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과대광고에 속아 구매하는 것이 아닌 예술품 자체에 매력을 느끼는 경우에만 사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Vincent의 공동 설립자인 Evan Cohen은 “NFT이기 때문에 구매하지 말라”고 말하며 “예술품이나 소장품, 커뮤니티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할 때만 구매하고, 이러한 기술이 아닌 예술에 투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Non-fungible tokens — unique digital assets, like artwork and sports trading cards, that are verified and stored using blockchain technology — exploded in popularity in 2021. People create, collect and trade NFTs for millions of dollars, some with the hopes to profit in the future. But experts are still skeptical that NFTs are a good investment.

The surge in NFTs is still fairly new, but massive amounts of money has already exchanged hands among collectors. Since 2017, for example, NFT collectibles have generated over $6.2 billion in sales while digital art has generated over $1.9 billion, according to NonFungible, which tracks historical sales data of NFTs.

“I think things like artworks and collectibles have become the big commodity of NFTs because they naturally fit into what NFTs are,” according to Jon McCormack, a professor of computer science at Monash University. “Digital being copyable, having this extra Certificate of Authenticity is really important to show ownership of that particular thing.”

Researchers are concerned that it may be a bad time to enter the market, which has grown too big, too fast under immense hype and speculation. NFT trading volume grew 38,000% year-over-year to hit $10.7 billion during the third quarter, for example, according to an analysis by DappRadar, a company that helps people track NFTs and other decentralized assets.

“This may well be the apotheosis, the peak in the paradigm of everything bubbles,” said Michael Every, Rabobank’s head of financial markets research for Asia-Pacific. “It worries me intensely even if I fully understand the dynamic that drives younger people in particular.”

Experts suggest buying an NFT because you want to own it, not because you want to get in on the hype.

“Don’t buy it because it’s an NFT,” said Evan Cohen, co-founder of Vincent. “Buy it because you like the art or buy it because you think the collectible is cool or the community is cool. You want to participate for the asset, not the underlying technology that powers this.”